생명의 보물은 어디에나 있다


가장 깊은 바다와 얼어붙은 극지방, 가장 높은 산과 가장 뜨거운 사막에서도 살아있는 생물체들은 번성합니다. 지난 37억년동안, 생명은 지구의 모든 곳에서 살 수 있도록 진화해왔습니다. 유전자, 종, 서식지에 걸친 풍부한 다양성은 가치를 헤아릴 수 없는 진정한 보물입니다.

이 갤러리의 많은 보물들은 자연의 다양성이 어떻게 환경과 환경에 적응하는 종들의 능력에 의해 형성되었는지 보여줍니다. 새로운 종의 발견이 자연의 계속해서 진화하는 다양성을 보여주는 동시에, 도도새와 같은 멸종된 생물체는 생명의 다양성에 미치는 인간의 영향력을 보여줍니다

Dodo bird model

도도새 모델
  
 

도도새는 인간이 모리셔스 섬에 도착하며 멸종합니다. 이 점이 특이한 건 아니지만, 도도는 이런 이유로 지금까지도 가장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완전한 도도새의 뼈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이 모델은 조류의 해부학적 해석에 기초해, 도도새가 원래 생각했던 거보다 훨씬 마르고 곧바를 체형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Sabre-toothed cat

검치호 Sabre-toothed cat
미국
홍적세 주기(Pleistocene Period), 12,000년 전

어둠이 내린 후 이 살인 고양이를 만났다고 상상해 보세요. 만약 12,000년 전에 미국 대륙에서 살았더라면, 이 살인 고양이를 만나는 게 가능했을 겁니다. 무시무시한 이빨을 가진 사자 크기의 이 종은 들소, 거대한 땅나무늘보, 낙타, 말, 심지어 아마도 어린 매머드와 같은 거대한 초식 포유동물들을 공격했습니다. 인간을 마주쳤을 수도 있었던 몇 안되는 검치호의 하나인 스밀로돈(Smilodon)은 마지막 빙하기의 끝에 죽었습니다.
Silver chafer beetle, Central America

Silver chafer beetle
 Central America

This beetle’s highly reflective wing cases confuse predators such as birds, reptiles and monkeys. Instead of a mouthful of food, they think they are simply seeing a giant water droplet, a common sight in the wet cloud forests of Central America. The metallic sheen is a base layer of colour pigment covered by several colourless, thin layers, causing optical interference in much the same way as the thin layer of aluminium on a compact disk.
Giant ground sloth

Giant ground sloth
 Argentina
Pleistocene Period, 12,000 years old

 For a predator to bring down a giant sloth was a feat of epic proportions. Its hide was thicker than an elephant’s, and adults weighed about 1,500 kilogrammes. These giant mammals grazed on plants and lived in open habitats in the temperate regions of South America until about 12,000 years ago.